정주영국민당대표는 14일 "경제난을 가중시킨다는 이유로 지방자치단체
장선거를 연기할 수는 없는 것"이라면서 "연말의 대통령선거이전에 자치단
체장선거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대표는 이날 중앙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모든 기업의 비자금은
철저히 조사해야한다"고 전제, "현대상선뿐아니라 한보그룹및 선경등의 비
자금문제도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사회를 비자금없는 사회로 만들기 위해 14대국회가 개원되면
기업의 비자금문제를 거론할 생각"이라고 밝히고 "그러나 이 문제를 다루
기 위한 별도의 청문회는 검토하지 않고있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