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내달중 홍콩에서 열리는 아시아개발은행(ADB)연차총회를 계기로
북한이 ADB에 가입할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13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오는 5월4일부터 6일까지 홍콩에서 개최되는 ADB
연차총회에서는 최근들어 대외경제개방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는
북한의 아시아개발은행 가입문제가 본격 거론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북한은 작년말 발표한 선봉.나진일대의 두만강 경제특구 개발계획의
추진등을 위해 그동안 비공식적으로 아시아개발은행에 가입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온바 있어 이번 ADB 총회를 계기로 회원국으로의 가입을
추진할지의 여부가 주목되고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이번 총회개최를 앞두고 북한은 아직까지
대표단파견이나 옵서버로서의 참가 등에 관해 이렇다할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밝히면서 "이번 홍콩총회를 계기로 북한이 ADB에
가입할지의 여부는 아직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북한이 두만강유역개발 등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국제금융기구들로 부터의 자금지원이 필요하기 때문에 ADB 가입문제에
상당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측이 가입을 추진할
경우 정부로서는 기존회원국들을 설득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측은 지난 2월 서울에서 개최된 제1차 두만강개발계획관리위원회
회의당시 옵서버로 참석한 아시아개발은행 관계자들과 ADB 가입문제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바있으며 우리측도 당시 ADB 현황 등에 관한 자료를 북한측에
제공한바 있다.
한편 정부는 북한측이 원할 경우에는 ADB 가입뿐 아니라 세계은행(IBRD)
등 다른 국제금융기구에의 가입도 적극 후원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