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환전사무총장등 친YS진영의 민정계의원 14명은 13일 "지금은 범계파
적입장에서 민자당 대통령후보를 추대하는데 노력을 기울일때"라고 지적하
고 "후보등록이 시작되는 오는 19일까지 김영삼대표를 대통령후보로 추대키
위한 <범계파대통령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오후 시내 신라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노태우당총재가 6.29
선언의 성공적 완결을 위해 이번 대통령후보경선이 당과 국가를 위한 순리
의 선택으로 끝맺을수 있도록 현명한 지도력을 발휘해 줄것으로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모임이 끝난뒤 김종호전총무는 "우리가 생각하는 새 지도자는 한국민주주
의의 표상이어야 하고 광범한 국민적 지지기반을 가진 인물이어야한다"며
"그런 조건에 적합한 인물이 과연 누구인가는 이미 자연스러운 대세로 부각
돼왔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