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3일 오전10시 서울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정원식총리등 3부
요인, 임시정부 관련인사 및 유족, 광복회원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73주년
상해임시정부수립 기념식을 갖고 독립유공자 2백명을 포상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정원식 국무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대한민국 임시정
부는 민족 사상 최초의 국민주권정부였으며 민주공화정부였다"고 상기시
키고 "대한민국정부는 이같은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 민족사적 정통성
과 역사의 정통성을 굳건히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총리는 이어 "임시정부의 정신을 재확인하고 재정립할 때 그 어떤
현실적 장애도 뛰어넘어 민족통일의 대업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
다"며 "임시정부수립의 진정한 의미를 오늘에 되살려 통일조국의 미래상
에 대한 인식을 확고히 하고 민족의 통일역량을 하나로 모아 나가는 소
중한 계기로 삼아야겠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