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와 흑해함대 통제권을 둘러싼 갈등을 빚어온 우크라이나는
레오니트 크라프추크 대통령과 보리스 옐친 러시아 대통령간 긴급 정상
회담을 제의했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정상회담 의제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흑해함대 통제 문제가 최대 의제로
거론될 전망이다.
아나톨리 즐렌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미국과 구소련이 체결한
전략무기감축 협정(START) 이행문제협의를 위해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시아, 우크라이나, 카자흐 및 벨로루시등 독립국가연합(CIS) `핵4강''
외무장관 회담에서 러시아측에 이같이 제의했다.
즐렌코 장관은 정상회동을 위해 옐친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방문토록
초청했다 고 통신은 덧붙였다.<나이트 리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