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5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 7회 한국.국제관광전( 92 KOTFA.
대회장 조중건 대한항공 부회장)에는 북한의 관광업체 등
42개국 3백여개 업체가 참 가한다.
9일 KOTFA운영위원회와 관광업계에 따르면 북한국영 조선민항,
조선국제여행사, 금강산국제관광과 독립국가연합(CIS)의
인투어리스트여행사, 중국의 장성호텔 등이 오는 5월14-17일
한국종합전시장(KOEX)에서 개최되는 제 7회 KOTFA에 참가하겠다는
참가신청서를 KOTFA 운영위원회에 냈다.
KOTFA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북한은 당초 박경윤금강산국제관광회장 등
5-6개 업 체에서 10여명의 관계자를 이번 KOTFA에 참가시킨다고 밝혔었으나
한국정부가 박회 장의 입국을 허가하지 않을 것으로 최근 전해지면서
참가업체와 참가자를 대폭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