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은행단에 의해 전격 법정관리가 신청된 범양상선은 일단 "법
정관리신청에 대한 이의신청"을 내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범양상선의 한 관계자는 채권은행단의 법정관리 신청은 근본적으로
채권단인 은 행과 대주주간의 문제이므로 구체적으로 언급할 것이 없으나
대주주인 박승주회장이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 법정관리 신청으로 신용도의 실추 등 이미
영업에 타격 을 입었다고 말하고 국내 회사정리법이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어 대외 영업에는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판단, 내부적으로 사원들의
동요를 방지하는 등의 대책을 마련 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