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국민당대표는 6일 "군부재자투표 부정의혹의 진상규명과 이지문
중위의 석방을 촉구하기 위해 당차원의 독자적인 1백만명서명운동을 전국
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정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군부재자투표의 부정은 전
국민이 총궐기해 진상을 규명, 다시는 이같은 부정선거가 이뤄지지 않도록
해야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대표는 또 현대전자의 대출자금유용 논란과 관련,"은행감독원장이 종업
원들에게 매각한 주식대금을 기업의 운용자금이라고 일방적으로 발표,공당과
기업을 음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하고 "황창기은행감독원장
을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하는 절차를 밟고 있으며 이용만재무장관도 가담혐의
가 드러나면 역시 고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