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김형철특파원]일본정부와 집권자민당이 냉각된 증권시장살리기
에 비상이 걸렸다.
미야자와 기이치총리는 3일 나가오카 미노루 동경증권거래소이사장
과 와타나베 소고증권업협회회장을 불러 "증시가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미야자와총리는 "증시는 자유시장경제의 심장부"라고 강조하고
"투자자들에 대한 상장기업들의 배당률도 끌어올리도록 유도하라"고
지시했다.
미야자와총리는 이같은 지시를 한것은 0.75%포인트에 이르는 대표적인
재할인율인하에도 불구,증시가 침체국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때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