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영삼대표최고위원은 3일 "오는 5월 민자당의 전당대회는
경선으로 치뤄지되 어디까지나 축제분위기속에서 끝나야 한다"면서
"민자당의 차 기대통령 후보는 무엇보다도 야당의 후보와 싸워
이길수 있는 것이 최대요건"이라고 밝혔다.
김대표는 이날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편집인협회(회장
안병훈)초청 금요조찬간담회에 참석, <21세기를 맞는 한국의
정치지도자론>을 주제로 연설한뒤 대권문제등 정국전반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면서 "전당대회를 원만하고 축제분 위기속에서 치뤄
차기정권을 재창출키위해 노태우대통령과 한몸이 돼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김대표는 "전당대회를 단합된 가운데 축제분위기속에서 열기 위해
필요하다면 당내 대권후보 경선자 누구와도 언제든지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