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경찰서는 31일 대학에 기부금입학을 주선해 주겠다고 속
여 수험생 부모로부터 기부금등의 명목으로 6천5백여만원을 받아 가로
챈 서울 H고 교사 이치원씨(44.서울 구로구 시흥3동 937의10)에 대해
사기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직교사인 이씨는 지난해 5월 28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4가동 모일식집에서 윤모씨(44.주부.서울 서초구 서초동)에게
"기부금으로 8천만원을 내면 아들을 중앙대 체육특기생으로 입학시킬
수 있다" 고 속여 5천만원을 받는 등 지난 해 5월부터 12월까지 3차례
에 걸쳐 윤씨로부터 기부금 교제비 등의 명목으로 6천5백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