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국민당의 군부재자투표 진상조사단은 31일 오전 최세창국방
장관을 방문, 육군 9사단소속 이지문중위가 폭로한 부재자투표부정문제에
관한 진상규명작업을 벌였다.
민주당조사단(단장 홍영기)은 이날 면담에서 군부재자 투표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루어졌는지, 영외거주자인 이중위를 군무이탈죄로 구속한
것이 적법한지 등을 따지고 이중위 면담과 군에 내려진 외출금지조치의
해제를 요구했다.
국민당 조사단(단장 차수명)도 이중위 면담을 요구하고 이사건의 의혹을
없애기 위해 공개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조사과정에서 가혹행위가 없었는
지를 따졌다.
민주당의 김대중총재는 이에앞서 기자들과 만나 "군부재자 투표부정은
전적으로 기무사의 주도로 이루어졌다"고 거듭 주장하고 "군의 정치적인
중립을 저해하는 기무사를 해체하고 3군방첩대로 전환시킬 것을 다시한번
노태우대통령에게 촉구한다" 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중위사건과 관련, 허경만 홍영기 신기하 노무현 조승형
박상천 장석 화 이상수의원과 장기욱 강수림 강철선 정기호의원 당선자등
20명으로 변호인단을 구성, 이날중 군사법원에 선임계를 제출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