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25일 총액임금제를 당초 정부방침대로 계속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최근 총액임금중점관리대상업체 명단이 공개되면서 노동계의
거센 반발이 일고있는것과 관련,노동부의 방침을 이같이 밝히고
중점관리대상업체중에는 10여개업종에 걸쳐 저임금업체가 30 40개사가
포함된 상태이나 이업체들도 사무직근로자는 고임금을 받고 있기때문에
일단 총액기준 임금관리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노동부관계자는 "이들 저임금 업체에 대해서는 인력정책심의위원회에서
제재여부를 결정할때 예외조치를 고려할 것"이라며 "현장 지도를 통해 한
사업장내에서도 고임금및 저임금을 구분,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노협 공공부문노조협의회등은 27일 열릴 공동기자회견에서
"총액임금제 반대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