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4대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23일 당수뇌부를 총동원,혼전지인
서울등에서의 마지막 유세를 갖고 부동표를 공략하는 한편 타당의 불법
선거운동과 관권개입등에 대해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민자당의 김영삼대표는 이날 서울 강남갑등 9개지구당을 순방한데 이어
도봉을정당연설회에 참석해 오는 97년까지 수도권 지하철 수송부담률을
50%로,2001년까지는 75%로 각각 높이겠다고 공약하고 막판 득표활동을
독려했다.
김대표가 또 야당측의 관권개입및 부정선거획책비난에대해 "야당수뇌부가
선거 막판에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으므로 유권자들이 현혹되어서는
안된다"고 당부하면서 안기부직원의 선거개입등에 대해서는 "공작정치의
피해자로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김대중대표는 이날 호텔롯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체
군부대내의 부재자투표에 특정정당에대한 투표강요등 광범위한 부정이
행해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이는 노태우대통령의 지시에따라 국방장관과
육군참모총장이 주관하고 기무사가 실행을 담당하고있다"며 노대통령의
사과,최세창국방장관 3군참모총장의 해임과 서완수기무사령관의 즉각
구속을 요구했다.
김대표는 이날 또 이기택대표와 함께 마포갑 용산등 서울 12개 지역을
순회,"서울의 유권자들은 역대 선거의 전통대로 서울에서 압도적으로
민주당에 의석을 주어 전국적으로 여야가 균형을 이룰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국민당의 정주영대표는 경기구리와 서울서대문갑등 6개지구당
정당연설회에 참석,6공의 경제실정을 비판한뒤 국민당이 경제회복의 방법을
아는 정당이 라며 마지막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당은 이날 또 대변인성명을 통해 "민자당 부정선거의 하수인으로
나라와 민족의 희망을 꺾고있는 민간및 군의 기관원 공무원 경찰은
지금이라도 양심으로 돌아가 상부의 불법 부당한 요구를 과감히
거절해야할것"이라고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