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관위는 23일 윤관위원장 주재로 긴급 전체회의를 열고 국민당
정주영대표의 전국구후보자격 시비와 관련한 국민당의 신문광고에 대한
대책을 논의, 국민당이 국회의원선거법상 허용되지 않는 신문광고를 통해
선관위에 대해 터무니 없는 음해를 가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수 없는
일이라고 규정하고 추후 사법조치 를 포함한 대처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선관위는 이날 전체회의가 끝난뒤 발표문을 통해 "선관위가 정대표의
전국구후보 자격과 관련한 질의에 대해 소명기회를 주면서 신중히
검토하고 있음에도 국민당 이 이에대한 소명은 하지 않은채 선거법상
허용되지 아니하는 신문광고를 통해 터무니 없는 음해를 가한 것은 선거에
참여한 공당으로서 도저히 있을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선관위는 특히 "국민당이 선관위의 자제요청에 따라 광고를 중단했다
하더라도 이는 헌법상 독립기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며 선거관리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떨어 트리는 것으로 도저히 묵과할수 없는 일로 깊은 우려를
표시한다"고 밝혔다.
전체회의는 그러나 투표일이 임박한 시점에 이에대한 사법조치를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고발등 구체적인
사법조치 방안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키로 했으며 아울러 선관위의
게재중지요청에도 불구하고 국민당의 불법광고를 게재한 언론사에
대해서는 유감의 뜻을 표시하기로 했다.
선관위는 또 <정부.여당이 투표함 바꿔치기, 사전투표등 엄청난
부정선거음모를 꾸미고 있다>는 민주당 김대중대표의 정당연설회
연설내용에 대한 조치방안과 관련, 민주당에서 그같은 주장에 대한 정당한
근거를 제시하면 필요한 사전예방및 보완조 치를 취할 것이나 구체적
자료를 제출하지 못하고 그같은 주장이 허위로 판명되었을 경우 추후
적절한 대응조치를 강구키로 했다.
이훈상선관위공보관은 "투표용지작성관리와 투표함의 수.회송은
정당에서 추천한 위원들이 포함된 선관위 주도하에 정당, 참관인이 공동
참여하고 있어 그와같은 부정은 상상할수 없는 일"이라며 "지난 22일
민주당에 그러한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구체적 자료제출을 요구한바
있으므로 민주당의 자료제출여부를 보고 사실여부를 따져 적절한
대응조치를 강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선관위는 또 안기부직원의 흑색선전물 배포와 군부재자 투표문제와
관련, 관계 당국이 관련사실을 신속히 규명하여 국민의 의혹을 해소하고
앞으로는 이러한 일이 없도록 조치해달라는 <진상규명촉구공한>을
정원식국무총리 앞으로 발송키로 했다.
선관위는 이와함께 24일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정주영국민당대표의 전국구후보자격문제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선관위는 이날 정총리에게 보낸 공한에서 "최근 안기부소속 공무원이
흑색선전 유인물을 배포하고 군인부재자 투표과정에서 공개기표를 하였다는
보도에 대해 관련 사실을 신속히 규명, 국민의 의혹이 해소될수 있도록
하는 한편 보도내용이 사실이 라면 관련자들을 엄중 문책하고 앞으로
이런일이 없도록 조치해달라"고 당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