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을 계기로 금융기관의 자금인출이 크게 늘어났다.
23일 금융계에 따르면 선거전이 종반에 이르면서 금융기관으로부터
자금 인출이 크게 늘어 이달들어 지난 18일까지만 은행,증권,단자,투신등
4개 주요 금융기관에서 모두 3조6천8백90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상장사 및 중소기업의 부도와 법정관리신청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선거수요로 추정되는 대규모 자금인출은 대부분 소비성자금으로
흘러 금융기관으로 다 시 돌아오기까지 상당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총선후유증에 대한 우려감 이 확산되고 있다.
은행권의 경우 지난 18일 현재 총수신은 1백24조7백1억원으로 이달
들어서만 3 조9천8백74억원이 감소했다.
요구불예금이 5조3천92억원 감소한 반면 저축성예금과 금전신탁이 각각
6천47억 원과 7천1백71억원 증가했다.
투신은 공사채형수익증권이 77억원이 늘었으나 주식형과 신탁형은 각각
1천24억 원과 5백91억원이 감소해 총수신은 18일 현재
26조3천2백78억원으로 이달들어 1천5 백38억원이 줄었다.
증권사도 상장사 부도 여파로 증시침체가 이어지면서 고객예탁금,
환매채등을 포함한 총 수신은 4조1천9백59억원으로 8백6억원이 줄었다.
다만 단자사는 발행어음과 CMA(어음관리구좌),매출어음에 대한
자금유입이 지속 적으로 늘어 총수신 계수가 18조4천4백51억원으로
이달들어 5천3백28억원이 증가했다.
단자사의 수신증가는 할인어음 증가에 따른 양건성 예금 증가와 12월
결산법인 의 배당금지급등을 위해 예치된 일시적인 기업자금이라는 것이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기업의 한 자금담당 임원은 선거가 막바지에 이르면서 선거자금 인출로
인한 금 융기관의 자금공백과 보수적인 자금운용으로 기업들이 자금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 다고 말하고 이에따라 한동안 특검등으로 잠잠하던
꺾기(양건성 예금)가 되살아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