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고법 형사4부(재판장 이보헌부장판사)는 20일 서울 여의도광장 `살
인질주''사건과 관련,구속기소된 김용제피고인(22)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
에서 살인죄를 적용,원심대로 사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 피고인이 사회로 부터 냉대를 받아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어린이 등 불특정다수를 상대로
한 반사회적인 범죄 를 저지른 피고인은 이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김피고인은 지난해 10월19일 훔친 승용차를 몰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광장에서 놀고있던 윤신재군(당시 6세)등 19명을 잇따라 치여 윤군
등 어린이 2명을 그자리에 서 숨지게 하고 17명에게 중경상을 입힌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도 사형을 선고 받았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