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주가를 받치기위한 증시안정기금과 투신사들의 합동작전이 펼쳐지고
있다.
19일 증시안정기금과 투신은 모두 5백억원의 자금을 동원,후장 막판
뒤집기를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증안기금은 이날 전장 1백억원과 후장
2백억원등 모두 3백억원어치의 "사자"주문을 냈다.
주가지수관리를 위해 증안기금이 사들인 주식은 싯가총액비중이 높은
금융주와 대형주 한전과 포철등 국민주등이었으며 부도설로 하한가가
속출하고 있는 중소형제조주들도 포함되어 있었다.
투신사들은 1백80만주의 "사자"주문과 1백25만주의 "팔자"주문을 각각 내
"사자"주문이 "팔자"주문보다 훨씬 많았다.
그러나 이날 "사자"주문물량에는 자전거래물량이 많이 포함되어있어 실제
"사자"주문물량은 1백80만주를 크게 밑돈것으로 추정된다. 투신사들은
저PER(주가수익비율)종목을 많이 사고 팔아 이 종목들을 교체매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투신사들은 포철 장기신용은행 남양유업 고려합섬 삼부토건등을 많이
사들인 반면 전기 섬유업종의 주식을 많이 내다 판것으로 알려졌다.
은행들은 각각 15만주씩의 "사자"주문과 "팔자"주문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보험사들은 5만주의 "사자"주문을 낸 반면 15만주의 "팔자"주문을 내
"팔자"주문이 "사자"주문보다 많았다.
보험사들은 서비스 전자업종의 주식과 대형우량제조주를 사들이고 금융
철강 화학 제약업종 주식을 내다팔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