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해상에서의 유자망조업이 유엔총회 결의로 오는 93년부터 전면금
지된데 이어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와 남태평양 도서국등이 유엔환경
개발회의(U NCED)를 통해 모든 공해와 배타적 경제수역에서의 어로활
동도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 하고 나서 정부가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미국 캐나다와 남태평양 도서국등 16개국은 지난 12일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개 최된 유엔환경개발회의 제4차 준비회의에서 소수
원양어업국가에 의해 공해에서의 초과어획과 불법어획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 생물자원의 합리적 관리와 보존을 위해 국제적인 감시및
통제체제를 확립할 것을 공동제안했다고 정부의 한 소식통이 18일 밝혔다.
캐나다등 16개국은 특히 이 제안에서 연어와 참치등 연안국 수역과
공해상을 회 유하는 어족과 고도회유성 어종등에 대해 일정한 수준의
어획고를 유지할 것을 촉구 하고 있어 이들의 입장이 관철될 경우
남태평양에서의 원양어업에 의존하고 있는 국 내 수산업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소식통은 "일본을 비롯 일부 유럽국가들은 어족자원에 대한
구체적인 판단기 준과 어로활동에 대한 규제방식이 모호하다는 점을 들어
반대하고 있으나 환경에관 한 국제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별다른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캐나다등 16개국들의 주장이
그대로 관철될 경우 국내 수산업계는 직접적인 타격을 입게 된다"고
말했다.
오는 6월 브라질의 리오데자네이로에서 열리는 유엔환경개발회의는
기후변화협 약과 생물다양성협약외에 해양오염방지및 해양생물자원보전을
위한 구체적인 지침을 채택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