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논노가 은행,단자사등 금융기관을 통한 차입외에도 융통어음을
발행, 사채시장에서도 거액의 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드러나 이 회사의
부채규모가 예상보다 훨씬 클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명동 사채시장의 한 소개업자는 논노가 지난해초부터 자금난을
겪으면서 겉으로 드러나지 않게 소개업자를 통해 융통어음을 발행하고
자금을 조달하는 일이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이 소개업자는 전주와 차주측이 모두 자금거래를 밝히기를 꺼려하는
사채거래의 속성상 그 규모를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논노가 법정관리를
신청한 이후 `돈을 물 렸다''는 전주들이 속속 확인되고 있어 거래규모가
최소한 수백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논노에 대해 지난해부터 은행권이 대출회수에 들어갔고 단자사의 경우
일부 지 방단자사를 제외한 대부분이 적격업체에서 제외, 거래를 않고
있었으며 지난 한햇동 안 보유 부동산매각등 자구노력도 없었던 점으로
미루어 논노의 대규모 사채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논노의 사채거래 규모는 법정관리신청에 따라 채권단 모임에서 정확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업의 자금수요 감소로 비교적 자금사정이 좋은 사채시장의
어음할인금리 는 A급 어음의 경우 지난 14일 연 17.4%로 전일에 비해
0.3%포인트가 올랐고 B급어 음은 전일과 같은 18.6%에 거래되고 있으나
신용이 낮은 기업의 경우 최근 거래가 끊기는등 한파가 닥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