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사부,치료센터 갖추는 병원에 재정지원 *****
각종 암과 심장병, 만성신부전증, 당뇨병 등 비전염성 만성 성인병에
대해 정부가 종합적인 관리대책을 마련한다.
보사부는 14일 인구구조의 노령화와 식생활 습관의 서구화, 개인별
운동량의 부족 등으로 성인병이 계속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어 현재와 같은
관리체제로는 이를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없다고 판단, 국민복지
증진정책의 일환으로 성인병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종합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보사부는 우선 성인병 예방을 위한 교육과 계몽활동을 강화하는 동시에
성인병 감염 여부를 국민 스스로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정기적인
건강진단을 통한 조기검 진제도를 정착시킬 계획이다.
보사부는 예산부족으로 모든 성인병 환자 모두에 대해 치료비를
지원해줄 수는 없으나 생활보호대상자 만큼은 한국건강관리협회가 현재
실시중인 이동검진제를 확 대해 무료, 또는 약간의 검진비용만 받고
이들의 질병감염여부를 검진해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사부는 또 현재 암이나 성인병센터 등 특수질환연구시설을 갖고 있는
전국의 9개 종합병원에 대해서만 일본경제협력기금(OECF)으로 장비구입을
지원해 주었으나 앞으로 이같은 질병에 관한 연구 및 치료센터를 갖추는
종합병원에 대해서는 시설확 충시 재정지원은 물론 세제상의 혜택도 주는
문제를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있다.
보사부는 이밖에 5백억원의 예산을 연차적으로 투입, 각종 암의 치료
및 연구기 능을 갖춘 국립암센터를 일산 신도시에 짓기로 했다.
5백병상 규모의 종합치료시설이 될 이 암센터는 금년말 착공, 오는
94년에 완공 될 예정이다.
보사부와 한국성인병예방협회가 분류한 성인병의 종류는 고혈압과
동맥경화증, 당뇨병, 뇌졸중, 심장병, 만성신장염, 각종 암 등으로 국내
사망원인중 상위권을 이 들 성인병이 차지하고 있어 범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보사부 관계자는 "정부가 과거에는 전염성질병의 예방 및 치료사업에만
예산을 사용해왔으나 최근 수년전부터 성인병이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고
이로 인한 사망율 마저 높은 상태"라 지적하고 "성인질환자에 대해 정부가
치료비까지 지원해줄 수 있 는 상황은 아니지만 우선 이같은 질병에 관한
교육.계몽 및 조기검진제 실시와 함 께 이 병을 연구하는 병원에 지원을
강화하는 문제 등 종합적인 관리대책을 마련중 "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