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군사공동위 구성 문제,북한 핵 논의될 듯 *****
남북한은 13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남북합의서 발효
에 따른 첫 남북군사분과위원회 회의를 갖는다.
남북한 양측에서 모두 7명씩이 참여하는 군사분과위(남측위원장 박용옥
국방부 군비통제관. 북측위원장 김영철 인민무력부부국장) 1차회의에서는
군사공동위원회 구성 및 운영을 위한 합의문건 제정, 불가침분야 이행대책
수립, 분쟁의 평화적 해 결조항 이행, 긴급의사소통체제 구축문제와
북한의 핵개발문제가 논의된다.
비공개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특히 대규모 부대이동 및 군사연습의
통보 및 통제, 대량살상무기와 공격능력 제거를 위한 단계적 군축실현 및
검증 등 구체적인 군축문제 협의를 전담할 실무기구인 군사공동위원회의
구성 및 운영문제와 북한의 핵개발 문제가 중점적으로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군사공동위원회의 구성문제와 관련, 준장급이 위원장으로 돼
있는 군사 분과위보다 격을 높여 구성할 것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남측은 군사분과위원장을 송응섭 합참제1차장(대장)으로
내정했으나 북한 측이 김영철 인민무력부 부국장(준장)을 위원장으로
임명함에 따라 위원장을 박용옥 군비통제관(준장)으로 교체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