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은 민자.민주 양당의 공천후유증으로 무소속후보가 난립한 지역.
최각규부총리겸 경제기획원장관의 입김으로 민자당공천을 따낸 최종완
전건설부장관에 맞서 최돈웅씨(경월주조회장)가 무소속출마를 선언했다.
여기에 심기섭의원(민자.전국구)도 공천탈락에 반발,무소속출마를
선언하고 표밭을 다지고 있다.
민주당 역시 공천후유증으로 집안사정이 복잡하긴 마찬가지이다.
김필기씨(전6.3동지회부회장)가 낙천에 불만을 품고 신정당으로 옮기면서
함영회(전민주헌정연구회대변인) 민주당공천자에게 도전장을 던졌다.
이처럼 여야모두 제살깎기를 하며 일대혼전양상을 보이고 있어 당선자를
점치기 어렵다는 것이 정가관측통들의 의견이다.
따라서 민자.민주당은 공천탈락자들에 대한 회유작업에 박차를 가하는등
교통정리에 부심하고있다.
국민당은 인물난속에 공천자를 내지못하고 있는 상태로 최돈웅씨 영입에
계속 미련을 보이고 있다.
당사자인 최씨는 "지난2월3일 정주영국민당대표로부터 입당권유를
받았으나 조직원및 시민들과 협의한 결과 무소속으로 심판받으라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며 무소속출마 입장을 고수하고있다.
민자당의 최종완위원장은 지난해말 개각에서 유임된 최부총리가 지역구를
내놓는 바람에 뜻밖에 여당공천을 받았다.
최위원장은 자신의 지명도나 경력에 비춰볼때 당선가능성이 높다고
자신하고 있는데 이지역 대성인 강릉최씨 종친들을 중심으로 조직확대에
주력하고있다.
최위원장은 강원도지사 과학기술처장관 건설부장관등을 거친 자신의
행정실무경험을 최대한 살려 남은 여생을 고향발전을 위해 바치겠다며
표몰이를 하고있다.
최위원장은 그간 최각규부총리의 측면지원으로 조직강화를 서둘러왔으나
최부총리의 전국구공천탈락과 함께 조직이 동요하고있어 고전중.
8대의원과 3당통합직전 구민주당지구당위원장을 지낸
최돈웅경월주조회장은 탄탄한 사조직(영동여론조사연구소)과 풍부한 재력을
바탕으로 민자당의 최위원장을 공략하고있다.
최회장은 자신또한 강릉최씨로 최위원장의 할아버지뻘이란점을 은근히
내세우며 문중표훑기에 안간힘을 다하고있다.
최회장은 JC조직 체육계 소주판매망등을 통해 조직기반을 강화하고 있다.
무소속출마로 선거전에 뛰어든 심기섭의원은 지난연말부터 친정격인
농협관계자및 영농후계자 강릉상고동문 삼척심씨종친들과 꾸준히
접촉하고있다.
심의원은 "8백만 농민대표 2,3명이 반드시 국회에 진출해
농산물수입개방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있는 농촌실정을 국정에
반영해야한다"며 이미지부각에 힘쓰고 있다.
민주당의 함영회위원장은 지난해 도의원선거때 야권및 무소속득표율이
55%였던점을 상기시키며 자신의 승리를 장담.
함위원장은 두최씨와 심의원이 여권성향의 표를 놓고 이전투구를 벌이자
어부지리를 은근히 기대.
신정당의 김필기씨는 강릉김씨 문중세력과 민주화투쟁경력을 내세우며
지지기반을 넓히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