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터미널,역부근등 주민들의 통행이 많은 곳에 취업알선을 전담하는
직업안정소가 연차적으로 확대 설치된다.
노동부는 3일 직업안정기관의 이용율이 극히 저조함을 감안, 오는 96년
까지 직업안정소 및 직업안정출장소 90개를 새로 설치하고 44개 지방노동
관서의 직업안정과를 직업안정소로 분리, 일단 실업자의 취업알선만을 전담
하도록 할 계획이다.
노동부의 이같은 방침은 직업안정기관이 이웃 일본의 경우 6백31개소,
독일은 7백13개소나 되고 담당직원도 각각 1만5천여명(일본)과 6만6천여명
(독일)에 이르는등 선진각국이 많은 취업알선기관을 운영하고 있는데 비해
우리나라는 45개소,3백40여명에 불과할 뿐만 아니라 지방노동관서의 직업
안정과 또한 이용이 불편한 장소에 위치, 취업알선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노동부는 이에따라 직업안정소를 주민의 이용이 편리한 번화가에 설치키로
하고 소요 재원은 고용보험제 도입 이전까지는 일반회계에서, 고용보험제가
실시되면 보험금에서 각각 충당하기로 했다.
직업안정소는 고용보험제가 본격적으로 실시되면 취업알선 기능외에
사내직업 훈련감시, 사내직업훈련 분담금징수, 장애인.고령자 고용촉진사업
등도 맡게 된다.
노동부 관계자는 "올해 시범적으로 10개이내의 직업안정소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하고 "직업안정소에는 취업알선 담당요원, 취업정보 수집
요원등 최소한 6명의 전문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