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후4시30께 서울 도봉구 미아6동 1268의 455 무소속 이철용의원
(44)집에 총선 출마를 포기할 것을 종용하는 협박편지가 배달된 것을
가족들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세계청년대학생 MS연맹 총재 정명석'' 명의로 된 이 협박 편지는 "계속
정치에 미련을 둔다면 나의 애국청년들은 당신의 숨통이 끊어질 때까지 그
책임을 묻게 될 것" 이라는 등의 내용을 담고있다.
이의원측은 지난 7일과 21일에도 이의원의 미아동 자택과 여의도
의원회관 사무 실에 비슷한 내용의 협박 편지가 배달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한편 `세계 청년 대학생 MS 연맹'' 측은 협박 편지를 쓴 범인이 자기
단체의 명 의를 도용했다면서 협박편지 사건과의 관련 가능성을 강력히
부인했다.
경찰은 이들 협박 편지가 지난 18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발생한
이의원 피습사건과도 연관됐을 것으로 보고 수사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