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신부는 한미통신회담에 따른 정보통신시장개방에 대비,VAN(부가가치통신
망)사업의 통신회선요금감면대상을 확대하는등 정보통신산업을 적극 육성
해 나가기로 했다.
정홍식정보통신국장은 21일 정보통신진흥협회가 주최한 정책설명회에
참석,부가통신사업자의 사업영역확대를 위해 단순무선데이터사업허가를
검토하겠으며 대량이용자의 할인제도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기술개발자금으로는 5억원을 출연하고 15억원을 융자해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국장은 정보통신기기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국산기기의 판로를
확대하며 이부문에도 60억원의 기술개발자금출연과 30억원을 융자해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중형컴퓨터보급을 위해 금년에 주전산기 1백대(2백50억원규모)를
공공기관에 보급하고 국산 정보통신기기의 보급확대를 위해 추진중인
정보통신전문 리스회사는 통신사업자 금융기관등이 투자토록해 초기자본금
2백억원규모로 설립,하반기에 영업을 시작한다는 계획아래 관계부처와
협의중이라고 말했다.
정국장은 SW(소프트웨어)산업의 육성을 위해서는 수요예보제를 실시하고
SW기반기술개발에 45억원을 투자,20억원을 융자해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