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1일 인천시의 지하철과 순환도로 건설계획을 적극 추진
하고 부평, 서인천을 거쳐 인천항을 연결하는 2단계 고속도로확 장공사를
앞당겨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노대통령은 이날 인천시청을 순시, 심재홍시장과 신홍균교육감으로부터
올해 업 무계획을 보고를 받은뒤 이같이 지시하고 "2020년까지 3단계로
건설될 영종도와 용 유도의 수도권 신국제공항을 오는 9월 착공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부지매입등 필요한 조치에 최선을 다하라"고 강조했다.
노대통령은 또 "송도 앞바다를 매립하여 인구 50만명을 수용하는 송도
신시가지 조성사업이 도심인구의 분산효과를 거두면서 신시가지조성에 따른
부작용을 방지할 수 있도록 기반시설을 포함한 개발계획을 면밀히 세워
추진하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인천-안산간 전철건설사업도 정부에서 구상하고 있다"고
말하고 인 천타워 건립계획과 관련, "한.중교역과 남북교류의 관문이 될
지리적 특성을 고려하 여 특성있는 상징물이 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노대통령은 이어 "저소득 시민의 생활안정을 위해 각종 정보제공과
취업알선, 직업훈련과 자립능력 향상에 힘쓰고 저소득층 밀집지역의 도로,
상하수도, 화장실등 기반시설과 탁아소, 유아원, 공부방, 노인정등의
복지시설을 더욱 확충토록 하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귀경길에 인천시 서구 경서동 서인천화력발전소 건설현장을
둘러본 뒤 "동자부와 한전은 전기소비절약을 위한 기술과 장비를 적극
개발, 일반에게 보급 토록하고 발전설비의 국산화를 위한 투자를
확대하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