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을 탈당한 조윤형국회부의장은 17일 오전 시내 평동 통일
국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당에 입당한다고 발표했다.
조부의장은 "국민앞에 정치적 비전을 제시해야 할 야당인 민주당이
일개인의 입 김으로 당을 좌우하고 측근정치가 발호하며 공정해야 할
공천은 돈냄새로 얼룩지는 등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비난하고 "본인은 뜻을 같이 하는 여러사람들과 더불어
정치적인 희망과 대안을 제시코자 국민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조부의장은 그동안 자신과 무소속연합 결성을 모색했던 민주당
탈당의원들의 거 취와 관련, "뜻을 같이하는 동지들이 앞으로 많이
입당하리라고 본다"고 말해 이들 중 일부가 추후 국민당에 입당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민주당 탈당에도 불구하고 국회부의장직을 사퇴하지
않겠다"면서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출마여부및 당내역할에 관해서는
당지도부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 혔으나 전국구후보로서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