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이기택대표는 전국구 출마결정에 대해 당내와 언론에서 비난
이 쏟아지자 15일 최고위원회와 부산동지구당(노무현의원)창당대회에
불참하는등 당무를 포기한채 북아현동 집에서 두문불출.
한 측근은 "당의 명령에 따른 것인데 마치 낙선이 두려워 도망가는
것처럼 보도 된데 대해 이대표가 매우 불만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다른 한 측근은 " 이대표가 창피해서 밖에 나가기도 싫다는
심경을 토로했다"고 전언.
한편 김대중대표는 정부.여당이 행정선거를 꾸미고 있다고 주장하는등
연일 강 도높은 대여공세를 계속.
김대표는 이날 서울 관악갑(한광옥) 구로병(김병오) 송파을(김종완)등
3개 지구 당 개편및 창당대회에서 권정달씨와 이주일씨의 출국을 <공작>에
의한 것이라며 "최 근 우리당에 입당한 군장성출신들에 대해서도
직.간접적으로 회유, 협박해왔고 그중 한사람인 정모소장은 결국 도중에
입당을 포기하고만 일도 있다"고 주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