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3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기택대표가 총선지원유세에
전념키위해 지역구인 부산해운대를 포기하고 전국구후보로 출마토록 공식
결의하는한편 이해찬의원의 복당및 재공천을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공천을 반납한 전주완산의 하경철변호사 대신
장영달통일국제부위원장을, 부산강서의 김갑주씨 대신 오세호 전신민위원
장을 새로 공천했다.
민주당은 또 보류지역중 남해.하동에 이수종전의원을 공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