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의 대주주들이 차입금 상환등을 위해 최근들어 보유주식을 대량
매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증권감독원에 따르면 부국증권의 대주주인 한일합섬이 지난
1월28일 62만5천주를 매각한 것을 비롯 <>대신증권의 대주주인 양회문
대신생명사장이 46만2천1백48주 <>동원산업이 한신증권주식 13만주등
지난달 이후 현재까지 이들 3개 증권사의 대주주들이 모두 1백21만7천
1백48주의 자사주를 장외거래를 통해 매각처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증권사 대주주들의 보유주 매각규모는 이 기간중 상장사 대주주
17명이 증시에서 매각한 1백48만9천42주의 81.7%에 달하는 것이다.
대신증권 대주주인 양씨는 80여억원의 차입금상환을 위해 보유주를
동원산업계열 청주식품에 팔았으며 한일합섬은 신라투자금융 인수자금을
마련할 목적으로 보유주를 처분 매각한 것으로 밝혀졌는데 곧 신라투금의
대주주인 재일교포 김태일씨 지분(10%)등 30.1%를 인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동원산업은 출자한도 초과분 해소를 위해 한신증권주식을 처분했으며
그외 현대종합목재 이사인 정몽헌씨도 추징세액 납부용으로 보유주식
8천2백20주를 매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