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모중앙대교수=지금까지 임금인상률이 노총과 경총지침의 중간치에서
결정됐다.
올해 노총이 15%를 요구하고 경총이 4.7 6.7%를 제시하고 있으므로 올해
임금인상률은 10%내외에서 타결될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전체 근로자의 10%정도인 고임금 대기업의 임금인상률을 총액기준
5%이내에서 억제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이는 임금의 안정적인 타결에
기여할 전망이다. 다만 선거가 변수로 작용,임금인상률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김천주대한주부클럽연합회회장=노사분규가 일어나면 상품불량률이
높아지고 이로인한 피해는 소비자들이 보게 된다.
노사분규의 책임은 사용자와 근로자 모두에게 있다. 과소비의 책임은
기업에 있다.
근로자들은 임금인상이 최고의 목표인 것처럼 행동하는 경우가 있는데
자신들보다 적은 급여로 살아가는 이웃들이 많다는 사실을 기억해주길
바란다.
이원건현대중공업노조위원장=노사분규로 인해 구속 수감된 근로자를
가족품으로 돌아가게 해야한다. 그리고 해고근로자를 산업현장으로
복귀시켜 대화합을 실현해야 한다.
안천학한국중공업사장=근로자들에게는 회사사정을 알고자하는 욕구가
있다. 임금수준보다는 장래에 대한 불안이 근로자의 생산의욕을 떨어지게
하는 주요 요인이다. 이러한 근로자의 입장을 이해하는 관점에서
회사경영이 이뤄져야 한다.
배병휴매일경제논설위원=일할수 있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공직자의
기강확립이 시급하다. 제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노력이
요청된다.
박종근노총위원장=물가안정과 재정긴축이 필요하고 세제를
개혁,불로소득을 척결해야 한다. 노동조합의 경영참가가 보장돼야 한다.
이동찬경총회장=근로자들은 경영자를 불신하지 말고 믿어주길 바란다.
현행노동관계법은 우리 현실에 맞지 않는 조항이 많다. 정부는 현행
노동관계법을 합리적으로 개정해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