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자부는 앞으로 주택용산업용등의 전기요금을 조정할때 점진적으로
기본요금의 비중을 높이고 시간대별 차등요금제도를 일반용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빠르면 오는6월부터 전구형 형광등 전자식안정기등 전기소모가 적은
절전형 조명기구를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장려금을 지급하는 제도를
시범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12일 동자부가 마련한 전기소비절약 종합대책에 따르면 전기요금의
기본요금비중을 이달부터 적용된 전기요금조정때 평균 17.2%에서 18.4%로
높인데 이어 중장기적으로 적정수준인 35.9%까지 상향조정키로 했다.
적정수준의 기본요금비중은 주택용 18.1% 일반용 38.8% 산업용 46.7%이나
현행 비중은 주택용과 산업용이 각각 6.7%와 19.8%로 적정수준에 크게
못미쳐 앞으로 기본요금의 상당폭 인상이 예상되고 일반용은 30.7%로
비교적 적정수준에 근접해있다.
동자부는 현재 산업용에만 적용하고 있는 시간대별 차등요금제도를
일반용에도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동자부는 고효율절전기기의 보급촉진대책으로 기술수준 국산화능력
품질보증능력등 실태조사를 벌여 오는6월께 대상기기를 선정,장려금지급을
시범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장려금지급은 효율등급표시제도와 연계시켜 고효율제품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동자부는 절전기술의 실용화와 우수기기의 생산촉진을 위해 자금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