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중소제조업체의 생산활동은 인력난과 자금난등 경영여건의
악화로 대폭 둔화된것으로 나타났으며 이같은 현상은 올해 더욱
가속될것으로 지적됐다.
12일 중소기업은행은 전국 2천7백56개 중소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중소제조업체 생산동향"보고서에서 지난해 생산은 전년대비6.4%증가에
그쳐 90년의 10.6%에 비해 크게 둔화됐으며 고용수준도 3년째 감소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처럼 지난해 생산활동이 부진한 것은 인력난과 자금난이 지속된데다
수출경쟁력의 약화로 섬유 전기전자등 주력업종의 수출이 저조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중소기업은행의 조동회조사부장은 "중소기업들의 올해 설비투자계획은
전년비 7.4%증가에 그쳐 자체조사를 실시한 지난83년이래 처음으로
한자리수를 기록한데다 선거등의 영향으로 인력난이 보다 심화돼 올해
생산활동도 여전히 부진할것"으로 내다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