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인권위원회 (위원장 박광재)는 12일 국립
과학수사연구소 허위 감정사건과 관련 성명을 발표, "정부당국은 이번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주장했다.
인권위원회는 또 "김기설씨 유서대필 사건과 관련 재판부가 국과수의
감정결과를 존중해 강기훈씨에게 유죄를 선고했다" 고 전제 "이번 사건을
통해 국과수의 판정결과가 신뢰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에
앞으로 진행될 강기훈씨의 2심재판에 앞서 재판부는 먼저 국과수에 대해
단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