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종의원의 신정치개혁당(신정당)과 새한당은 12일 양당 통합에 합의
하고 이날 오후 2시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를 선언키로 했다.
박의원과 새한당의 유제연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관광호텔에서
만나 무조 건 통합에 합의하고 통합 당명은 신정당을 그대로 사용하고
박의원이 창당준비위원 장을 맡되 새한당의 오재경창준위위원장대행을
고문으로 추대키로 했다.
신정당은 이와함께 민주당에서 탈당한 조윤형국회부의장이 신정당에
합류할 것 이라고 말했으나 조부의장은 "금명간 무수속연합 회원들과
협의, 국민당과 신정당가 운데 한 당을 택할 것"이라고만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