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보건소는 11일 최근 관내 강남성모병원에서 2명의 환자가 이틀
간격으로 자살한 사건과 관련, 병원측을 상대로 조사를 벌인 뒤 그 결과에
따라 주의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서초보건소는 이번 사건이 2명의 환자가 신병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 이기는 하나 병원측이 환자 및 안전시설에 대한 관리를 소홀히
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이같은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병원측에 주의를 촉구키로 했다.
서초보건소는 또 관내 병.의원에 대한 철저한 지도.감독을 위해다른
병원에도 이같은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 즉각 보고토록 지시할 방침이다.
강낭성모병원에서는 지난 7일 오후 5시20분께 10층 입원환자인
안덕진씨(28)가 신병인 인후암을 비관,이 병원옥상으로 통하는 비상구
유리창을 깨고 옥상으로 올라 가 투신자살했다.
또 9일 밤 11시20분께는 만성신부전증을 앓아오던 함문옥씨(28)가
자신의 병실 인 9013호실에서 양팔 동맥을 과도로 잘라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3일 사이에 2건의 자살사건이 발생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