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메이커에서 만들어내는 고급과자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국내 과자
시장 규모가 지난해에 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 해태제과, 동양제과, 오리온제과 4사를
비롯한 국내 제과업체들의 지난해 총 매출액은 전년대비 25% 가량 신장한
1조7백억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전체 과자시장의 90%가량을 점유하고 있는 제과 4사의 업체별 매출은
롯데제과가 전년의 2천6백80억원에 비해 25% 늘어난 3천3백50억원,
해태제과는 전년보다 24.8% 증가한 2천6백20억원, 동양제과는 26.8%
늘어난 2천2백13억원, 크라운제과는13.4% 증가한 1천3백80억원이었다.
제과업계는 과자류 매출이 호조를 보이는 것은 최근 개발된 소프트
비스킷과 케이크류의 판매가 40% 이상 늘어나면서 이를 중심으로 과자류
시장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제과업체의 한 임원은 " 소득수준의 향상에 따라 고급형 과자류의
매출이 계속 증가할 전망이어서 당분간 과자시장은 매년 20% 이상 신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