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사실상의 총선체제에 돌입한 가운데 열린 10일 민자당 확대
당직자회의는 전체 유권자의 57%를 차지하고 있는 청년층이 이번 선거를
좌우할 것이라고 보고 청년.여성대책을 집중 논의.
회의에서 이병희의원은 "지난 13대선거때에는 청년층이 상당수 기권을
했으나 이번 총선에는 대거 투표에 참가할 것으로 보이며 따라서 청년층의
투표성향에 따라 승패가 판가름날 것"이라며 별도의 청년대책을
마련해주도록 촉구.
또 서정화의원은 "특정정당이 회사직원을 풀어 강제 입당을 권유하는
행위를 하고 있을뿐만 아니라 수백만원의 돈을 미끼로 우리당의 조직에
손을 대고 있다"며 국 민당을 겨냥한뒤 "이런 양상은 공명선거의
구현이라는 측면에서도 도저히 용납되는 안될 것"이라고 대책을 강구토록
요구.
김영삼대표도 "20-30대가 유권자의 60%에 육박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들의 지지 여부가 승패를 좌우하게 될 것인 만큼 청년조직의 최대
역점을 두며 또한 국민당의 표가 우리당표를 잠식할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각별한 대책을 수립토록 하라"고 지시.
이에 김윤환총장은 "대학생등 청년층에 대해서는 당에서 특별대책을
수립토록하겠다"고 보고한뒤 "최근 여론조사결과 민자당 34%, 민주당 22%
새한당 9%, 국민당 7%, 어느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부동층이 30%로
나왔다"고 소개하고 "국민당의 경우 당선은 어려울 것이나 우리당표를
잠식할 우려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역시 대책을 강구토록 하겠다고
설명.
한편 민자당은 국민당이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강원도대책의 일환으로 원주.횡성에서 무소속출마선언을 한 김영진전강원도
지사를 당기조실장으로 <강제징발>, 전국구 의원자리를 보장해주기로 결정
했다는 후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