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대총선에 나설 주요정당의 많은 후보자들이 1인당 최소 10억내지
20억원의 선거자금을 투입할 것이라고 공공연히 밝히고 있어 사상 유례
없는 금권선 거가 우려되고 있다.
여당 공천자의 다수는 15억-20억원이상을 마련해야 총선을 <그런대로>
치를수 있다면서 선거자금확보의 고충을 털어놓았으며 야당후보들도 최소
5억원에서 20억원 까지 선거자금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민자당의 여러 의원들은 "작년 광역의회선거당시 졸부들이 대거
출마하여 선심 관광과 금품제공, 각종 향응등으로, 점차 나빠지고 있는
선거풍토를 더욱 흐려놓았 고 여야대결이 더욱 치열해져 <돈안드는
선거>의 실현이 현실적으로 어렵게 됐다"고 우려하면서 "선거운동원을
비롯한 공조직의 원활한 가동을 위해서도 거액의 선거자 금이 불가피하게
소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행 선거법상 선거운동원수는 지역구 선거사무소에 20인이내,
선거연락소에 5 인이내, 투표구마다 3인이내로 제한하고 있고 1인당 하루
1만원이하의 식비등을 선 거운동원에게 제공하도록 엄격히 규정되어
있으나 현실적으로 많은 출마예상자들은 선거운동원과 청년조직, 유세장
박수부대등 각종 공사조직의 가동비로 1인당 10만원 까지의 일당을
계상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여야후보예상자들이 거액의 선거자금투입을 당연시하고 있는것은
어떠한 수단 을 사용하든지 당선만 되면 모든것을 보상받을수 있다는
불건전한 징치윤리가 팽배 하고 있고 <>사직당국이 선거법위반사범에 대한
엄정한 법집행을 누차 공언해왔지만 대부분 구두선에 불과해왔다는
전례등도 그 배경으로 지적되고 있다.
특히 출마예상자들은 기존및 신설정당 모두에 대한 지지도가 한결같이
높지않다 고 보고 이런 상황에서 부동층 공략에는 자금투입이 득표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판단 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더구나 이번 선거전에는 통일국민당이 풍부한 재력을 바탕으로
민자.민주후보들 을 추격할것으로 예상돼 과열선거양상이 금력대결로
치달을 가능성이 더욱 우려되고 있다.
선거전문가들은 민자 민주 통일국민 신정 민중당등의 공천자외에
무소속후보들 도 적지않아 1천명이상이 14대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전망하고
이들이 1인당 수억원 에서 20여억원의 선거자금을 뿌리고 중앙당의
선거비용을 포함하면 2-3조원이상이 선거자금으로 쓰여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들은 선거인플레, 과소비현상, 산업인력부족등의
각종 선거부 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유권자 개개인이 후보자의 각종
선심공세를 매표행위로 간주, 이를 고발하는등 <주지도 받지도 않는
선거풍토조성>에 앞장서야할 것이라고 지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