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심각한 양상을 보이던 민주당의 공천 후유증이 7일 김대중 이기택
공동대표의 이해찬의원(서울관악을) 공천결정으로 위기를 넘겨 진정돼가는
느낌.
특히 이의원을 비롯, 조윤형국회부의장(서울성북을) 장기옥전문교차관
( 서산. 태안)등에 대한 탈락 재검토와 배려를 요구하며 집단행동 가능성
을 비쳐온 김정길총무 노무현대변인 장기욱당기위원장등도 일단 이의원의
공천조치를 당지도부의 수습노력 으로 받아들여 더이상의 <행동>은 자제
키로 했다는 후문.
이들 세사람에 대한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진퇴여부를
고려하겠다"고 위협했던 김총무는 김 이대표가 이의원의 공천만
수용하기로 한뒤 두대표에게 다시 조 부의장과 장전차관에 대한 <배려>를
촉구하긴 했지만 7일 저녁 노대변인 장위원장등 을 만나 "불만스럽지만
이미 결정된 공천의 번복으로 당의 공신력이나 권위가 떨어 져서도
곤란하다"며 일단 무마작업.
그러나 김총무와 노대변인은 당지도부에 대한 불만의 표시로 8일의
조직책 임명장 수여식에는 불참.
김 이대표는 7일 저녁 회동을 갖고 이들 민주계 소장의원들의 요구
가운데 조부의장 문제는 수용할수 없으나 한영수전의원에 밀려 탈락된
장전차관은 전국구등으로 배려하도록 한다는 입장을 정리한뒤 8일 김대표가
김총무에게 이를 통보하는 선에서 마무리.
한편 지난 1일 조직책 1차 발표후 탈락자들의 반발등을 피해 부인
이희호여사와 함께 서울시내 호텔과 목동 친지집을 전전하던 김대표는 7일
1주일만에 동교동 자택 으로 귀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