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중 미국의 공장수주가 급격히 줄어들어 미국제조업 경기가
불황을 면치 못하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소비지출에 있어서는 지난 1월중 미주요소매 유통업체들의 매출이
크게 신장,경기회복의 관건인 소비심리가 호전되고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상무부는 6일 지난해 12월중 공장수주가 전달대비 3.8% 감소,3개월만에
다시 감소추세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이기간중 공장수주는 내구재수주가 줄어든것에 영향받아 2천3백38억달러에
이르는데 그쳤다. 이로써 지난해 전체 공장수주규모는 전년대비 2.6%가
줄어들어 5년만에 첫 마이너스 증가를 기록했다.
공장수주가 격감,제조업경기가 부진을 보인 반면 지난 1월중 미주요
유통업체들의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크게 증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