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선의 두터운 매물벽을 확인하고 주가가 약보합세를 보인 6일
주식시장에서 기관투자가들은 금융 무역 건설주등 이른바 "트로이카주"를
사들이고 상승폭이 커진 대형제조주를 팔았다.
전장초 금성사 대우계열주식등 상대적으로 주가가 저평가됐다고 판단된
종목의 매수비중을 높이던 기관들은 중반이후 유공 럭키 대한항공 포철등
이른바 "신4인방"과 대형제조주를 팔자고 나섰다.
후장에는 대형제조주 건설주 및 저PER주를 대거 내놓아 주가하락세를
가속시켰다.
그러나 펀드편입 비중이 높은 증권 은행등 금융주는 적극적으로 "사자"고
들어왔다.
기관들은 모두 2백25만주 "사자"와 4백40만주 "팔자"주문을 낸것으로
추산되었으며 이중 투신의 비중이 압도적이었다.
투신은 2백55만주 매수와 3백70만주 매도주문을 냈다.
지난 1일부터 투신은 대형제조주 매도,금융주 매수패턴을 본격적으로
보이고 있다.
20만주를 사고 30만주를 판 은행의 투자종목은 투신과 큰 차이가 없었다.
보험사들도 10만주 매수와 24만주 매도주문을 냈다. 보험권은 화학 증권
은행 서비스업종주를 거두어 들이고 대형제조주 자동차주등을 내놓았다.
그동안 낙폭이 컸다는 이유로 대거 상한가를 기록한 대우그룹계열주중
상한가 매수주문에도 팔리지가 않은 상한가 매수잔량이 대우 40만주,
대우중공업 30만주,대우전자 60만주정도에 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