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 개방으로 상장기업들의 주식관련업무가 한층 복잡해졌다.
상장기업들의 주식업무를 중점적으로 지도하는 기관인 한국상장회사협의
회는 개방증시에서 기업들의 적응력을 키우는 방향으고 금년도 사업계획
안을 작성했다.
다음달10일 정기회원총회를 통해 최종확정될 상장협의 92년도 사업계획에
새롭게 추가된 내용은 해외증권발행의 다변화연구,외국의 주식투자자분쟁
사례조사등 증시개방으로 국내상장기업들이 부딪칠수 있는 문제점을 제시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것들이 주류를 이루고있다.
해외증권발행의 다변화에선 주식시장 개방과더불어 인기가 퇴색한
주식전환사채(CB)대신 순수회사채나 해외CP(기업어음)를 통한
자금조달쪽으로 연구가 진행될 계획이다.
특히 해외CP발행은 국내증권당국의 인가사항이 아니기때문에
해외현지법인의 자본금을 증액하고 싶은 기업들에겐 유익한 정보가
될것으로 보인다.
상장협은 또 외국인의 직접적인 주식매입에따른 분쟁가능성에 대비해
외국에선 주식투자와 관련해 어떤 유형의 손해배상사례가 있었는지를
찾아내 책자로 만들어 회원사에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영문판 상장회사 안내서 발간을 지원하고 기업회계기준도
영문판책자로 발간할 예정이며 외국투자자들의 상장기업 탐방도 주선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하순께부터 국내증시에 부도설이 대거 나돌아 일부
상장기업들이 홍역을 치른것을 감안해 기업들의 투자자 보호관리(Investor
Relations)제도 정착화 방안도 마련키로했다.
이를위해 상장협은 투자자나 기업분석전문가들을 대상으로한 정기적인
기업설명회를 개최하는등 한국증시 실정에 맞는 IR제도를 금년안에
모형화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기업내용공시실 운영을 확대해 상장기업의 관련보고서이외에
장외등록법인이나 비상장 기업들의 감사보고서까지 확보,투자자들에게
제공한다.
이밖에 국내상장기업의 최적배당을 위해 금년중에 설문조사를 통해 각계의
의견을 종합해 배당정책 가이드라인을 설정할 계획이라고 상장협은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