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 융자잔고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향후 장세를 낙관적으로 보는 투자자들이 늘고있음을 시사한다.
다소 공격적인 성향을 지닌 투자자들이 증권사로부터 신용으로 자금을
빌려 주식을 매입한 융자잔고는 현재 1조5천억원을 넘어섰는데 지난
한주동안 모두 4백억원가량 늘어났다.
신용잔고 증가는 증권사들이 콜금리가 예탁금금리보다 낮아 신규공여를
적극 권장하고있는데서도 기인하고있다.
그런데 융자증가속도가 예탁금증가속도보다 높아 거의 균형상태에
이르렀던 융자잔고와 예탁금간의 간격이 다시 벌어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