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가 급등세를 나타낸 23일 투신을 제외한 대부분의 기관투자가들은
대체로 매수우위의 투자전략을 구사했다.
이날 기관투자가들이 낸 "사자"주문은 모두 7백72억원어치에 달한 반면
"팔자"주문은 6백46억원어치에 그친 것으로 추정된다.
매도보다 매수가 많았던 기관투자가들은 은행 법인 외국증권사등이다.
은행은 65억원어치의 매수주문을 낸 반면 50억원어치의 매도주문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은 전선 제당 식품 철강주를 주로 판 반면 시멘트 타이어 전기.전자
대형제조주를 사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국증권사들은 1백30억원어치의 매수주문을 낸 반면 매도주문은
10억원어치에 그쳐 매수주문규모가 훨씬 컸다.
법인등 기타 기관투자가들은 35억원어치의 "사자"주문을,15억원어치의
"팔자"주문을 각각 낸 것으로 추정된다.
보험사들은 각각 30억원어치의 매수주문과 매도주문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보험사들은 무역 증권주를 주로 매각한 반면 화학 대형제조주를
매입했다.
그러나 한투등 투신사들은 5백41억원어치의 매도주문을 낸 반면
매수주문은 5백12억원어치에 그쳐 매도가 많았다.
투신사들은 은행주와 증권주등 금융주와 대형제조주를 주로 사들인 반면
음식료 화학 제지 전선 건설 무역업종의 주식을 골고루 내다판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