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심각한 불황을 겪고있는 신발산업을 오는 3월1일부터 95년 2월28일
까지 3년간 합리화업종으로 지정, 총 2천억원의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24일 오후 과천정부 청사에서 최각규부총리겸 경제기획원장관
주재로 산업정책심의회를 열고 공업발전심의회의 의결을 거친 신발산업
합리화계획을 일부 수정하여 확정, 우선 올해에는 중소기업에 3백억원,
대기업에 4백억원등 모두 7백억 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93년에 7백억원,
94년에 6백억원을 각각 지원키로 했다.
이날 회의는 당초 올해 지원되는 7백억원을 포함, 앞으로 3년간 지원되는
2천억 원의 자금을 산은과 중소기업은행의 일반자금(연 12%)에서 지원키로
했던 것을 올해 지원분중 중소기업에 지원되는 3백억원은 연 9%의 중소기업
구조조정 기금으로 지원키로 했다.
또 대기업에 공급되는 4백억원도 금리가 낮은 산은의 시설자금과 외화
대출을 재원으로 활용, 금리수준이 연 9.5% 수준이 되도록 하는등 신발산업
자금지원에 대한 금리부담을 대폭 낮추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올해 신발연구소에 대한 지원을 당초 8억원에서 13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회의는 또 내년 이후의 자금지원 조건은 신발업계의 수출동향이나
시설개체 추이등을 지켜본뒤 추후 결정키로 했다.
정부는 특히 합리화업종으로 지정된 신발산업의 과도한 임금부담을
줄이기 위해 92-94년중의 연간 임금상승률을 올해는 6%, <>93년이후는
정부의 임금가이드라인 이내에서 억제토록 의무화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