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올해 정보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소프트웨어(SW)공제조합 설립
등 각종 지원제도를 확충하기로 했다.
김진현과기처장관은 한국정보산업연합회가 23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개최한
오찬간담회에서 "올해중 SW공제조합을 설립,입찰 하자보증등 각종
보증업무를 맡도록 함으로써 자본력이 부족한 영세기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장관은 정보산업의 지속적 발전을 뒷받침할수 있도록 각종 육성
지원제도를 확충할 것이라며 "기존 SW발전 기본계획을 수정보완하고
"제값받기 마인드"정착을 위해 SW개발비 산정기준을 적정수준으로 조정하며
정부및 공공기관은 물론 민간분야에서도 널리 적용될수 있도록
유도할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