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가 초강세를 보였던 22일 기관투자가들은 3투신을 필두로 대거 매도에
나섰다.
이날 기관의 전체 매도주문량은 무려 5백30만주로 집계돼
지난7일(6백만주)이후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투신은
주가상승폭이 커진 후장들어 업종구분없이 보유주식을 유감없이 팔아치우는
발빠른 투자전략을 구사하기도 했다.
이날 투신사의 매도주문량은 무려4백65만주에 달했는데 거의 전량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기관의 전체 매수주문량은 4백60만주로 70만주정도 매도우세를 보인것으로
분석됐다.
투신사는 1백15만주정도 매도우세를 보였으나 은행권과 보험사는
자금사정의 호조로 35만주와 10만주씩 매수우세를 나타내 대조를 이뤘다.
은행권에서는 장기신용은행 외환은행 신한은행 한일은행등이 비교적
적극적인 주식매수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관들은 이날 전장에는 대체로 매수우세를 나타냈는데 중소형우량주
신설은행 단자 내수관련주등을 주로 매수하고 시중은행주등을 중심으로
매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후장에는 매도주문이 주류를 이뤘는데 특히 투신사의 경우 제조 무역 건설
금융등 거의 전업종에 걸쳐 매도주문을 냈고 이에따라 동성반도체등은
상한가에서 하한가로 급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증권사 관계자들은
(주)대우의 경우 투신사의 매도주문규모가 건당 5만주정도에 달할만큼
투신사의 매물출회가 왕성했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