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는 올해 지방재정 확충방안의 하나로 "해사개발공사"를 설립,
운영키로했다.
22일 전남도에 따르면 점차 고갈되고있는 하천골재공급을 위해
해사개발공사를 신설,신안지방을 비롯한 서남해안지역에 부존되어있는
3억7천9백만 의 바다모래를 전담 개발토록 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이를위해 이공사에 일반회계출자금 20억원,지역개발기금 융자금
35억원,재정자금 차입16억원,장비할부구입 5억원등 총7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채취선 2척 1천t급운반선및 예인선 각1척 부선 2척 하역부두
2선좌등의 시설을 갖추도록 할 방침이다.
해사개발공사가 본격 가동되면 매년 20여억원의 도재정수입을 올릴수있을
뿐만 아니라 1년에 1백만 이상의 골재를 생산 공급해 국내 골재수급
안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남도는 기대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